디자인

불가리 호텔 런던은 40년만에 런던에 처음 세워진 새로운 럭셔리 호텔로 불가리의 미적인 감성을 그대로 살려 표현했습니다. 깔끔한 외관과 인테리어가 특징적으로 안토니오 치테리오(Antonio Citterio), 패트리샤 비엘 & 파트너스(Patricia Viel & Partners)에서 디자인했습니다. 호텔과 레지던스에 사용된 대다수의 가구와 직물들은 이태리 제조업자들이 불가리만을 위해 특별히 제작한 제품으로 우아하며 화려한 스타일을 보여줍니다. 은세공에서 시작된 불가리의 기원과 영국의 우수한 제조 전통을 반영해 ‘실버’를 주요 컨셉으로 연출했습니다. 소티리오 불가리(Sotirio Bulgari)가 만든 1800년대 브로치의 실버 패턴으로 특별 제작한 실크 커튼과 수작업으로 섬세하게 제작한 화려한 솔리드 실버 샹들리에는 최고급 실버웨어 작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