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프

셰프 루카 파틴(Luca Fantin)은 맛과 멋을 고루 갖춘 요리를 선보입니다. 보기에 아름답고 깊은 향취가 느껴지는 요리는 먹기도 전에 이미 새로운 감동을 안겨 줍니다. 세계 최고의 이탈리안 셰프로 손꼽히는 가르티로 마케시(Gualtiero Marchesi)가 연 오스테리아 델로소(Osteria dell’Orso)를 비롯해 크라코(Cracco), 아케라르(Akèlarre), 무가리츠(Mugaritz), 도쿄의 류진 레스토랑(Ryugin Restaurant) 등 여러 세계적인 레스토랑에서 그가 쌓은 풍부한 경험이 각각의 요리마다 녹아 들어 있습니다. 현재 도쿄 불가리 긴자 타워 레스토랑의 총주방장인 루카 파틴은 로마의 라 퍼골러(La Pergola)에서 부주방장으로 있었습니다.